방문·이용

홈으로

프린트 공유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블로그 아이콘 카카오톡 아이콘

  >  방문·이용  >  전당소식  >  보도자료

공유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블로그 아이콘

보도자료

88개 건반과 한국 피아노 거장이 빚는 천상의 화음, 이경숙 피아노 리사이틀(12.7)



88개 건반과 한국 피아노 거장이 빚는 천상의 화음, 이경숙 피아노 리사이틀


 

공연명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특별 음악회 - 이경숙 피아노 리사이틀
일시  2023.12.7(목)
 오후 7시 30분
장소  IBK챔버홀
주최  예술의전당
출연  피아노 이경숙 
입장권  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1만원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은 오는 12월 7일(목) IBK챔버홀에서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특별 음악회 – 이경숙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 클래식 음악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이경숙의 50여 년의 음악 인생이 오롯이 담긴 무대를 선보인다.

대한민국 음악계를 대표하는 원로 피아니스트 이경숙
원숙한 표현력 · 오랜 예술적 경험이 집약된 무대 


‘한국 피아노계의 거장’ 이경숙은 1968년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세계무대에 이름을 알린 대한민국의 1세대 피아니스트이자 교육자다. 현재까지 현역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이경숙은 50여 년이 넘는 연주경력과 독창적인 해석으로 피아노가 지니는 한계를 뛰어넘는 무대를 선사하며 관객과 꾸준히 호흡하고 있다.

특히 그는 한 작곡가의 작품을 깊이 있게 파고들며 한국 음악사에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긴 학구파 연주자로 알려져 있다. 1987년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 5곡 연주를 시작으로, 1988년에는 국내 최초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 32곡을 완주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1989년 모차르트 소나타 전 19곡, 1991년 프로코피예프 소나타 전 9곡, 1993년 차이코프스키 협주곡 3곡 협연, 2000년 새뮤얼 바버 피아노 전곡을 선보였다. 현재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명예교수, 서울사이버대학교 피아노과 석좌교수로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한국 피아노 거장의 손끝에서 피어난 황홀한 선율
베토벤 · 슈베르트 피아노 소나타의 정수를 만나다


이번 공연에서는 고전과 낭만 음악의 정수인 베토벤과 슈베르트의 곡을 원로 피아니스트의 원숙한 표현력과 독보적인 음색으로 느낄 수 있다. 

베토벤의 곡으로 채워질 1부의 첫 곡은 사랑의 고백을 담고 있는 ‘안단테 파보리 F장조 WoO 57’이다. 따뜻하고 우아한 느낌의 주제로 천천히 시작되는 이 곡은 그의 음악 인생에서 큰 의미를 가진 특별한 곡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발트슈타인’의 2악장으로 작곡되었으나, 곡이 길고 다른 악장과 어울리지 않아 이후 독주곡으로 출판되었다.이어서 ‘피아노 소나타 제23번 f단조 Op.57 ’열정‘’이 연주된다. 베토벤의 창조성이 돋보이는 이 곡은 비극적이면서 강렬한 선율로 인간의 정신적 고뇌와 열정, 불굴의 의지를 표현하며 그의 3대 피아노 소나타 중 하나로 불린다.

2부에서는 슈베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제21번 B♭장조 D.960’을 선보인다. 이 곡은 슈베르트가 세상을 떠나기 두 달 전 작곡한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로, 그가 남긴 3곡의 피아노 소나타 중 가장 슈베르트다운 걸작으로 꼽힌다.

‘예술의전당 전관 개관 30주년 특별 음악회 - 이경숙 피아노 리사이틀’은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 인터파크에서 예매가능하다. (끝)


↑ 출연자 사진 및 포스터 이미지는 상단 첨부파일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예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