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rasate / Zigeunerweisen Op.20 No.1
 
사라사테는 그의 작품 대부분에 조국 스페인의 색채를 풍부하게 담았다. 그 중에서도 이 작품은 집시들 사이에 전하는 무곡을 소재로 하여 작곡한 것으로, 곡의 제목은 "집시의 노래"라는 뜻이다. 그가 헝가리를 여행하였을 때 그 지방 집시들의 민요 몇 개를 소재로 하여 이같은 바이올린 곡을 작곡하였다. 기교적으로는 매우 어려운 곡이지만 아주 화려할 뿐 아니라 예술적으로도 세련된 문화인의 애상과 정열이 잘 담긴 곡이다. 곡은 세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제1부는 우울한 성격을 내용으로 하였으며 변화무쌍한 기교가 로맨틱하다. 제2부는 조금 느린 템포로 극히 표정적이며 명랑한 가요조이다.
제 3부눈 쾌활하고 빠른 템포의 열광적인 춤곡이다. 전체적으로 제 1,2부는 집시들의 방랑생활의 호탕함과 애수를 노래했으며, 제3부는 그들의 제멋대로 사는 자유분방함을 암시했다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