芸術の殿堂へようこそ
ホームへ > プログラムのご案内 > プログラムの情報   
김철우_포스터_예전당용 Coloring on the Street by Kim Cheol-Woo
キム・チョルウ展 - 道の上で描く!
期間 2017.11.14(TUE) - 2017.11.23(THU)
時間 11:00-19:00
場所 Hangaram Art Museum Gallery 7 (Old V-Gallery)
価格 FREE
割引 FREE
 
入場年齢 For All Ages
 
 
お問い合わせ 02-580-1300
 
チケット購入 (韓国語) 公演 : http://www.sacticket.co.kr/SacHome/perform/detail?searchSeq=30991
展示会 : http://www.sacticket.co.kr/SacHome/exhibit/detail?searchSeq=30991
 
インフォメーション










[관람시간] 
오전 11시 - 오후 7시 (입장마감 오후 6시)  
※ 11월 14일(화) 오후 5시부터 관람 가능합니다.
※ 11월 23일(목) 오후 2시까지 관람 가능합니다.         
 
[기획의도]
이번 전시에 김철우 작가의 여덟 번째 개인전으로 세상과 자연을 직접 몸으로 체험하고 그 현장을 기록해 온 작가가 자신의 경험을 그림을 통해 나누고자 하는 자리이다. 자연과 도시의 풍경이 그려져 있다. 그러나 그의 작업은 단순히 풍경의 모습을 옮겨오는 것이 아니라 작가가 세상을 바라보는 깊고 따듯한 시선을 담아내고 있다. 직접 현장에서 느끼는 순간순간에 대한 인상은 그만의 시선방식으로 바뀌어 붓 터치와 물의 번짐 가운데 재해석되고 있으며, 이는 다시 그림 속 이미지로 드러나면서 사람 냄새나는 경험담과 이야기가 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렇기에 그의 작업은 자연을 그렸지만 사람의 느낌이 전해진다. 작가는 대부분의 작업에서 자연과 도시 그리고 사람을 그려내고 있는데 이 풍경들은 서로 다른 세계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그의 그림에서는 이처럼 하나가 되어 전해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이 전시는 이러한 자연에 대한 감성을 나누는 대중과 함께 나누는 자리이다.
 
[전시내용]
자연을 기록한 몸, 몸을 기록한 그림
김철우는 그의 작업 대부분을 작업실이 아닌 산과 들에서 자연의 풍경을 그린다. 그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산을 찾아 다니고 그림을 그리지 않는 일상에서도 자주 산행과 여행을 하며 살아왔다.  그는 문명의 이기를 사용하여 편리하고 쉽게 살아가기 보다는 그의 몸으로 직접 자연을 만나고 느끼는 삶을 살고자 하였다. 그래서 먼 길을 걸어서 다니고 늘 작업도구를 챙겨 산에 오르기를 즐겨 하며 작업 방법에 있어서도 디지털 매체나 새로운 매체를 사용하기 보다는 수채화 채색도구와 같은 직접적인 느낌을 교감할 수 있는 매체를 사용하였던 것을 알 수 있다.
 
작가는 자연 현장에서 시각적으로 경험한 감각을 일방적으로 표출하는 작업, 즉 자연 혹은 작품이라는 것을 타자적 영역에 대상화 시켜 바라보는 위치에서의 작업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예술로서의 작업을 넘어 작가와 자연이 일체가 되어 서로 교감하고 상호작용하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작업해왔고 이를 예술이라는 차원에서 승화시키는 자세에서 작업해 왔다.
 
예술은 그의 삶 자체이자 일상에서 그가 살고 있는 자연에 대해 끊임없이 감각적으로 교감하기 위한 그만의 방식이었다. 그래서 물질로서의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은 이 과정에 대한 확인하기 위한 행위였던 것이다. 그래서 그의 작업은 현대미술에서 흔히 노출되는 현학적 논리나 거대한 작품 스케일 같은 과도한 제스춰가 없다. 다만 대자연을 몸으로 느끼고 그의 시야 안으로 들어온 세계에 대해 그가 교감했던 기록만이 그의 작업에 남아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의 작품을 보면 그림 속에서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가 그린 것은 자연과 도시의 풍경들이기에 그러한 면도 있을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이 부재한 텅 비워진 듯한 그 곳에서 오히려 사람의 향취가 느껴진다. 이것은 아마도 그의 붓 터치와 드로잉에는 작가가 자연 가운데 찾고자 했던 때묻지 않은 순수한 인간상에 대한 애정이 남아 있고, 그 향기가 배어 있어서인 것 같다. 이는  또한 그의 작업이 인간과 자연이 하나가 되어 만들어낸 그림이었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 이러한 점들은 마치 동양의 산수화에서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지향하고 물아일체의 감흥을 그리고자 했던 것과 유사해 보인다.
 
그러한 의미에서 보면 김철우의 작품은 사물 외부의 시각적 현상에 집중하였던 서양의 풍경화와는 달리 동양의 산수화와 닮아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작업은 관념적이고 상상적인 문인들의 산수화나 장소를 소재로 한 단순한 실경산수의 느낌이 아니다.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처럼 사생하는 방법을 취하면서도 독자적인 해석을 가하는 차별성이 있다. 작가만의 고유한 회화적 힘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의 그림을 여러 점을 같이 감상하다 보면 국내와 해외의 여러 명소를 그려내는 가운데에서도 그의 고유한 필치와 풍경을 해석하는 독특한 감각이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음을 발견 할 수 있다.
 
이러한 작가의 해석과 일관된 경향을 보게 되면 김철우의 자연에 대한 철학과 교감하는 감각방식이 무엇인지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그 이유는 작가가 자신이 살고 있는 지구촌 구석 구석을 다니며 자연과 도시 속 장소들을 몸으로 느끼고 그려내는 가운데 대자연의 공간 속에 그 만의 방식으로 자신의 고유한 시선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과, 또한 그가 본 세계를 기록을 하는 방식에 대한 작가의 독특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는 점 때문일 것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관객은 그의 작품을 통하여 자연을 새롭게 발견할 뿐만 아니라 그 자연 속에 살고 있고 자연과 교감하고 있는 한 인간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동시에 자연을 응시하는 한 인간의 시선으로부터 그가 자연과 교감하였던 경험과 마주하여 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사이미술연구소 이승훈
 
[작가소개]
김철우는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나 추계예술대학교 미술학부 서양화과와 홍익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제3갤러리, 현대아트갤러리, 갤러리예나르, 덕원갤러리, 인사아트센터, 갤러리메이준, 예술의전당 등에서 개인전을 그리고 1983년부터 150여회의 국내외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주요단체전으로는 제작그룹전, 현대수채회전, 서울현대미술제, 아시아수채화연맹전 등이 있고 서울산업대학교, 수원과학대학교, 대진대학교, 배재대학교, 추계예술대학교에서 강의하였으며 현재는 한국미술협회, 아시아수채화연맹전 회원이다.
 
  
[대표작품] 

     

Venezia, watercolor on paper, 52x33cm, 2017
   
 

북한산, watercolor on canvas, 116.8x80.3cm, 2016
   
   

성산일출봉, acrylic on canvas, 162.2x112.1cm, 2016
   
 

오장폭포, acrylic on canvas, 80.3x116.8cm, 2017
   
 
 
울산바위acrylic on canvas, 162.2x112.1cm, 2017
   
 

일출봉, watercolor on paper, 35x26cm, 2015
   
 
 
창덕궁, watercolor on paper, 77x28cm, 2015
   
 

토왕성폭포, acrylic on canvas, 112.1x162.2cm, 2016
   
 

Cefalu, watercolor on paper, 41x31cm, 2017
   
 

London, watercolor on paper, 52x33cm, 2017



〒137-718
大韓民国ソウル市瑞草区南部循環路2406芸術の殿堂
E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