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map Korean English Japanese Chinese
Home About SAC Program Information Halls/Venues SAC Service
Home > Program Information > Detailed Informtation   
2 Steve McCurry Photo Exhibition: Between Darkness and Light
Period 2012.09.12(WED) - 2012.10.21(SUN)
Time 11:00-20:00 (Oct.21 11:00-17:00)
Venue Hangaram Art Museum Gallery 7 (Old V-Gallery)
Tickets Adult 10,000won / Student under 20 8,000won / 24 months - under 8 6,000won
Discount for SAC Members 2,000won discount(Up to 4 tickets for SAC Gold and 2 tickets for Blue members) *For high school students, student ID is required to purchase or pick up discounted student tickets.
 
Admission For 24 months and above
 
Running Time min.
 
Homepage
 
Inquiries 02)511-2931
 
Booking http://www.sacticket.co.kr/SacHome/perform/detail?searchSeq=12536
 
Information



The places between darkness and light


Preah Khan, Angkor Wat, Cambodia
Preah Khan, Angkor Wat, Cambodia
(Source from http://stevemccurry.com/blog/between-darkness-and-light)


Steve McCurry

Steve McCurry has been a one of the most iconic voices in contemporary photography for more than 30 years, with scores of magazine and book covers, over a dozen books, and countless exhibitions around the world to his name.
Born in a suburb of Philadelphia, Pennsylvania; McCurry studied film at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before going on to work for a local newspaper. After several years of freelance work, McCurry made his first of what would become many trips to India. Traveling with little more than a bag of clothes and another of film, he made his way across the subcontinent, exploring the country with his camera.
It was after several months of travel that he found himself crossing the border into Pakistan. There, he met a group of refugees from Afghanistan, who smuggled him across the border into their country, just as the Russian Invasion was closing the country to all western journalists. Emerging in traditional dress, with full beard and weather-worn features after weeks embedded with the Mujahideen, McCurry brought the world the first images of the conflict in Afghanistan, putting a human face to the issue on every masthead.
Since then, McCurry has gone on to create stunning images over six continents and countless countries. His work spans conflicts, vanishing cultures, ancient traditions and contemporary culture alike - yet always retains the human element that made his celebrated image of the Afghan Girl such a powerful image.
McCurry has been recognized with some of the most prestigious awards in the industry, including the Robert Capa Gold Medal, National Press Photographers Award, and an unprecedented four first prize awards from the World Press Photo contest, to name a few.

Offical Website: http://stevemccurry.com/

 



Ticket BookingRefunds/Exchange
In Korean

홈페이지(Homepage) : http://www.mccurryphoto.co.kr

                                            ※10월21일(전시종료일) 전시시간 11:00 - 17:00

 스티브 맥커리 사진전

 

작품수 :  100점
주최    :  UrbanArt 
협찬    :  KB금융그룹, 한진해운, BLACK STONE, 호텔 라 까사, FedEx Express, 스타벅스, 루이비통, AUCTION티켓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주한 미국대사관,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네이버, 한국사진학회,
             사단법인 한국사진작가협회, (사)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 사단법인 한국광고사진가협회, 사단법인
             한국프로사진협회, 한국 디지털 프로사진가협회
 
빛과 어둠사이
2012년 9월12일, 스티브 맥커리의 사진전 <빛과 어둠사이> 가 예술의전당 V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스티브 맥커리는 테크닉이나 인위적 장식을 쓰지 않고도 빛과 어둠만으로 예술성과 휴머니티를 절묘하게 표현해내는 사진가이다. 완벽에 가까운 색상과 구성, 흐름과 균형의 시각적 예술성뿐만 아니라 가슴으로 전해지는 희망과 휴머니티 등 정신적 교감까지, 한 번도 노출되지 않았던 그의 100점이 이번 전시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지난 2010년 스티브 맥커리는 한국에서의 첫 전시 <진실의 순간> 전을 통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내셔널지오그래픽 표지 "아프간소녀" 사진을 찍은 다큐멘터리사진가로서 소개되었다. <진실의 순간> 전이 인물사진을 곁들인 보도사진 중심의 전시였다면 올해 <빛과 어둠사이> 전은 예술가로서 그의 진면모를 보여주는 전시가 될 것이다.
 
스티브 맥커리, 그는 누구인가
세계적 보도사진작가 협회인 매그넘의 대표작가로서, 최고 권위의 Robert Capa 금상과 사진 분야의 노벨상이라고 볼 수 있는 Oliver Rebbot Memorial Award 두 번 수상, National Press Photographers' Association 올해의 잡지 사진가상, World press photo 대상 네 번 수상에 빛나는 명실 공히 세계 최고 사진가, 스티브 맥커리. 그는 사실 필라델피아의 조용한 교외지역에서 평화로운 유년시절을 보냈다. 그런 그가 목숨을 위협받는 고난의 현장을 찾아 떠나는 것에 대하여 많은 이들이 왜? 라는 의구심을 갖는다. 답은 하나다.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진 예술가, 이것은 그의 숙명이다.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모래바람 속에서도, 폭격으로 온통 새카맣게 변한 전쟁터에서도, 총구가 겨누어지기 직전의 긴박한 순간에도, 카메라를 들고 쉼 없이 셔터를 눌러대며 기록 속에서 예술을 만드는 여유, "미치지 않고서야" 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만드는 이 남자는 정신력의 한계를 뛰어넘은 미친 예술가라고도 할 수 있다.

*하단 강의 프로그램은 입장객에 한해서 현장에서 진행됩니다.스티브 맥커리 사진전 강의스티브 맥커리 사진전 강의





Follow us on SAC Official SNS / Seoul Arts Center, Nambusunhwanro 2406, Seocho-gu, Seoul, 137-718, Republic of Korea
Copyright?? 2012. Seoul Arts Cente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webmaster@sac.or.kr
SAC Official Twitter SAC Official Facebook SAC English Homepage E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