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Map   Korean  Japanese  Chinese   SAC Official Me2day   SAC Official Facebook   SAC Official Twitter
Program Information
Click the image
Image Georges Rouault : le sacré et le profane
Period 2009 / 12 / 15 (Tue.) - 2010 / 3 / 28 (Sun.)
Time 11:00-19:00 (Every Fri. 11:00~21:00 / Mar, 2010~ : 11:00-20:00)
Venue Hangaram Art Museum
Tickets Adult 12,000won / Youth 9,000won / Child(3 yrs. and above) 8,000won
Discount for SAC Members 2,000won discount for Gold/Blue Membership
Closed on 2009.12.28 / 2010.1.25 / 2010.2.22 / 2010.3.29
 
Program

 
Artists

 
Etc.

Admission   : (In general) Person over 8 yrs. (Elementary school student ↑) / * some performances excluded.
Genre       : Fine Art
Presented by :
Managed/Sponsored/Supported by :
Inquiries      : 02-588-8421
Etc.          : Food and beverages are not allowed in the galleries.
Tickets are open for purchase until 1 hour before closing. .
 
In Korean

Title              : 색채의 연금술사 루오展
Subtitle         :
Program        : more
['색채의 연금술사 루오展' 공식홈페이지 바로가기]

“색채의 연금술사 루오展 Georges Rouault : le sacré et le profane”는 새로운 시대에 20세기의 한 거장과의 만남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해외에 처음 소개되는 퐁피두의 미공개 Rouault 컬렉션
퍼레이드 (Parade, 1907~1910년 경), 견습생 (L’Apprenti-ouvrier, 1925), 부상당한 광대 (Clown blessé, 1932), 그리스도의 얼굴 (La Sainte Face, 1933)과 같은 대표작과 스테인드글라스 한 점을 포함한 170여 점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고전적인 회고전이 아니며, 무엇보다도 가장 큰 특징은 이제까지 대중에게 보여진 적이 없는 작가의 미완성작들을 소개한다는 데에 있다. 루오의 아뜰리에에 있었던 작품들로 이루어진 이 컬렉션은 루오의 미망인 마르뜨 루오(Marte Rouault) 여사에 의해 1963년 국가에 기증된 것으로, 해외에서는 물론 프랑스에서도 1970년대 이후로 퐁피두센터(Centre Pompidou)의 밖에서 소개된 적이 없다.
다수의 미완성작들과 함께하는 이번 전시는 관람객으로 하여금 루오의 아뜰리에의 비밀 안으로 들어와, 그가 제일 좋아하며 즐겨 사용하던 방식인 « 형태forme · 색채couleur · 조화harmonie »를 발견하게 한다. 놀라운 자유와 감성을 지닌 이 작품들은 관람객을 작가의 내면의 작품 세계 안으로 빠져들게 한다. 전시의 네 단락을 통해서, 관람객은 가벼운 마티에르와 푸르스름한 분위기 안에서 표현된 서커스를 다루고 있는 그의 초기 작품으로부터, 색채가 폭발하고 마티에르는 더더욱 두터워진 후기 작품들까지 루오 화풍의 변화를 따라갈 수 있을 것이다.
종교화의 코드를 넘어서 새로 발견하는 Rouault
본 전시는 루오의 작품에 대한 시각을 새롭게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도 미디엄(medium)과 창조에 대한 생각에 사로잡혀 있던 화가 루오를 단지 종교적 범위 안에서만 국한하여 보아서는 안된다. 조르주 루오는 세속과 신성을 혼합하여 그 구분조차 모호하게까지 만들면서 종교화(宗敎畵)의 코드를 뛰어넘는다. 처음 보면 서로 어울리지 않지만, 루오의 붓 아래에서 이 두 세계는 그 어디에도 비길 데 없는 신성성을 모든 작품에 부여하는 공통의 표현을 찾아낸다.
작품과 조화를 이루는 각기 다른 분위기의 네 단락 구성
공간디자인은 각각의 네 단락을 위하여 특별히 조성한 분위기를 통해 루오의 작품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구상되었다. 서커스를 위한 축제 분위기, 미완성작들을 위한 풍요로운 분위기, 대표작 미제레레(Miserere)를 위한 모든 것을 모은 듯한 분위기, 그리고 후기작들을 위한 친밀한 분위기는 각각의 작품들과 훌륭히 어우러지며 관람객들에게 루오의 작품을 마음껏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이다. 이와 함께 두 영상물이 루오의 작품들 안에서 소개되며 전시를 완성하게 된다.
내면의 고뇌와 성찰을 정열적이고 강렬한 색채와 터치로 그리고 있는 루오의 작품들은, 그의 인간에 대한 사랑을 따뜻하게 느낄 수 있게 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도슨트 : 11:00, 14:00, 17:00 1일3회(단, 금요일은
19:00에 추가로 합니다)>
※ 도슨트 프로그램은 주말 및 공휴일에는 운영하지 않습니다.

Artists           :
총 170여 점 (퐁피두센터 컬렉션) “견습생” “베로니카” “부상당한광대” 등 회화120여 점,
“미제레레” 판화 전점, “기둥에 묶인 그리스도” 스테인드글라스 1점 등


Image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