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하우스

편의공간이 어우러진 문화예술공간

1993년 개관한 오페라하우스는 갓 모양의 한국적 건축미가 돋보이는 건축물이다. 3개 공연장과 부속공간을 보유한 오페라
하우스가 문을 열면서 예술의전당은 명실상부한 국내 최초이자 최고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확고히 자리하게 되었다.
지하 1층 지상 5층의 오페라하우스는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완벽하게 지원하는 공연 전문 공간이다.

오페라하우스

편의공간이 어우러진 문화예술공간

1993년 개관한 오페라하우스는 갓 모양의 한국적 건축미가 돋보이는 건축물이다. 3개 공연장과 부속공간을 보유한 오페라
하우스가 문을 열면서 예술의전당은 명실상부한 국내 최초이자 최고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확고히 자리하게 되었다.
지하 1층 지상 5층의 오페라하우스는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완벽하게 지원하는 공연 전문 공간이다.

오페라하우스

편의공간이 어우러진 문화예술공간

1993년 개관한 오페라하우스는 갓 모양의 한국적 건축미가 돋보이는 건축물이다. 3개 공연장과 부속공간을 보유한 오페라
하우스가 문을 열면서 예술의전당은 명실상부한 국내 최초이자 최고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확고히 자리하게 되었다.
지하 1층 지상 5층의 오페라하우스는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완벽하게 지원하는 공연 전문 공간이다.

오페라극장

2200여 개의 객석을 갖춘 오페라하우스의 대표 극장

1993년 처음 관객을 맞은 오페라극장은 프로시니엄 아치형 무대와 고전적 말굽형 구조에 현대적 감각의 객석이
조화를 이루는 공연장으로 국내 최초의 오페라, 발레 전용극장이다. 2008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340석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주무대, 후무대, 좌·우 무대와 오케스트라 피트, 총 5개의 하부무대가 첨단 장비와 시스템에
유기적으로 연계 작동하는데, 상부 88개의 배튼을 비롯해 모든 각종 무대장치를 신속하고 화려하게 변모시켜준다.

오페라극장

2200여 개의 객석을 갖춘 오페라하우스의 대표 극장

1993년 처음 관객을 맞은 오페라극장은 프로시니엄 아치형 무대와 고전적 말굽형 구조에 현대적 감각의 객석이
조화를 이루는 공연장으로 국내 최초의 오페라, 발레 전용극장이다. 2008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340석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주무대, 후무대, 좌·우 무대와 오케스트라 피트, 총 5개의 하부무대가 첨단 장비와 시스템에
유기적으로 연계 작동하는데, 상부 88개의 배튼을 비롯해 모든 각종 무대장치를 신속하고 화려하게 변모시켜준다.

오페라극장

2200여 개의 객석을 갖춘 오페라하우스의 대표 극장

1993년 처음 관객을 맞은 오페라극장은 프로시니엄 아치형 무대와 고전적 말굽형 구조에 현대적 감각의 객석이
조화를 이루는 공연장으로 국내 최초의 오페라, 발레 전용극장이다. 2008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340석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주무대, 후무대, 좌·우 무대와 오케스트라 피트, 총 5개의 하부무대가 첨단 장비와 시스템에
유기적으로 연계 작동하는데, 상부 88개의 배튼을 비롯해 모든 각종 무대장치를 신속하고 화려하게 변모시켜준다.

CJ 토월극장

다양한 공연장르를 수용할 수 있는 10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

오페라극장을 작은 규모로 옮겨 두었다고 해도 될 만큼 구조와 기술적인 부분까지 완벽하게 구현해낸
1,004석 규모의 공연장이다. 최신의 무대 매커니즘을 구현하고 가변형 음향보조 장치를 활용해 무대위
예술가들뿐 아니라 관람객에게도 전에 없는 특별한 즐거움을 더해준다. 작은 규모의 오페라, 발레를 비롯해
연극과 뮤지컬, 창작 음악극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의 공연 예술을 구현하는 최고의 공간이다.
2013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3층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CJ 토월극장

다양한 공연장르를 수용할 수 있는 10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

오페라극장을 작은 규모로 옮겨 두었다고 해도 될 만큼 구조와 기술적인 부분까지 완벽하게 구현해낸
1,004석 규모의 공연장이다. 최신의 무대 매커니즘을 구현하고 가변형 음향보조 장치를 활용해 무대위
예술가들뿐 아니라 관람객에게도 전에 없는 특별한 즐거움을 더해준다. 작은 규모의 오페라, 발레를 비롯해
연극과 뮤지컬, 창작 음악극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의 공연 예술을 구현하는 최고의 공간이다.
2013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3층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CJ 토월극장

다양한 공연장르를 수용할 수 있는 10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

오페라극장을 작은 규모로 옮겨 두었다고 해도 될 만큼 구조와 기술적인 부분까지 완벽하게 구현해낸
1,004석 규모의 공연장이다. 최신의 무대 매커니즘을 구현하고 가변형 음향보조 장치를 활용해 무대위
예술가들뿐 아니라 관람객에게도 전에 없는 특별한 즐거움을 더해준다. 작은 규모의 오페라, 발레를 비롯해
연극과 뮤지컬, 창작 음악극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의 공연 예술을 구현하는 최고의 공간이다.
2013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3층 규모로 재개관하였다.

자유소극장

무대와 객석의 벽을 과감히 허물어 실험적인 극장 구현

예술의전당의 모든 공간에서 가장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시도가 가능한 공연장이다.
자유소극장은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으며 연출자의 의도에 따라 300석까지 객석규모도
변형 가능하다. 프로시니엄, 아레나, 돌출, 비정형 등 다양한 형태로 무대를 변형하는 것이
가능하고 하부무대의 높낮이도 조정이 가능한 블랙박스형 극장이다. 입체적이고
도전적인 작품세계를 선호하는 예술인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자유소극장

무대와 객석의 벽을 과감히 허물어 실험적인 극장 구현

예술의전당의 모든 공간에서 가장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시도가 가능한 공연장이다.
자유소극장은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으며 연출자의 의도에 따라 300석까지 객석규모도
변형 가능하다. 프로시니엄, 아레나, 돌출, 비정형 등 다양한 형태로 무대를 변형하는 것이
가능하고 하부무대의 높낮이도 조정이 가능한 블랙박스형 극장이다. 입체적이고
도전적인 작품세계를 선호하는 예술인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자유소극장

무대와 객석의 벽을 과감히 허물어 실험적인 극장 구현

예술의전당의 모든 공간에서 가장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시도가 가능한 공연장이다.
자유소극장은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으며 연출자의 의도에 따라 300석까지 객석규모도
변형 가능하다. 프로시니엄, 아레나, 돌출, 비정형 등 다양한 형태로 무대를 변형하는 것이
가능하고 하부무대의 높낮이도 조정이 가능한 블랙박스형 극장이다. 입체적이고
도전적인 작품세계를 선호하는 예술인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음악당

세계수준의 음악가들이 그 진가를 인정한 클래식 음악 전용 연주공간

부채꼴 모양의 한국적 미학이 돋보이는 음악당은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클래식 음악전용
연주공간으로 로스트로포비치와 아이작 스턴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의 격찬을 받은 건축물이다.
음악당에 자리잡고 있는 3개의 공연장은 모두 온화하고 풍성한 특유의 음향 특성을 자랑하며
그 자체로 거대한 악기라는 평을 듣고 있다. 1988년 개관 이후 오늘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공간으로 전 세계의 클래식 연주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음악당

세계수준의 음악가들이 그 진가를 인정한 클래식 음악 전용 연주공간

부채꼴 모양의 한국적 미학이 돋보이는 음악당은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클래식 음악전용
연주공간으로 로스트로포비치와 아이작 스턴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의 격찬을 받은 건축물이다.
음악당에 자리잡고 있는 3개의 공연장은 모두 온화하고 풍성한 특유의 음향 특성을 자랑하며
그 자체로 거대한 악기라는 평을 듣고 있다. 1988년 개관 이후 오늘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공간으로 전 세계의 클래식 연주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음악당

세계수준의 음악가들이 그 진가를 인정한 클래식 음악 전용 연주공간

부채꼴 모양의 한국적 미학이 돋보이는 음악당은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클래식 음악전용
연주공간으로 로스트로포비치와 아이작 스턴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의 격찬을 받은 건축물이다.
음악당에 자리잡고 있는 3개의 공연장은 모두 온화하고 풍성한 특유의 음향 특성을 자랑하며
그 자체로 거대한 악기라는 평을 듣고 있다. 1988년 개관 이후 오늘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공간으로 전 세계의 클래식 연주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콘서트홀

국내 최초 콘서트 전용홀로 지어진 연주장

1988년 문을 열었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클래식음악 전용 공연장으로
현재까지 가장 큰 객석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505석을 갖추게 되었다. 3층으로 이루어진 객석은 아레나형의
독특한 공간 설계로 섬세함에서 웅장함까지 모든 음의 영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전달한다. 무대 뒤편의 객석은 합창단원석으로도 활용되는데 콘서트홀의 또 다른 볼거리다.

콘서트홀

국내 최초 콘서트 전용홀로 지어진 연주장

1988년 문을 열었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클래식음악 전용 공연장으로
현재까지 가장 큰 객석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505석을 갖추게 되었다. 3층으로 이루어진 객석은 아레나형의
독특한 공간 설계로 섬세함에서 웅장함까지 모든 음의 영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전달한다. 무대 뒤편의 객석은 합창단원석으로도 활용되는데 콘서트홀의 또 다른 볼거리다.

콘서트홀

국내 최초 콘서트 전용홀로 지어진 연주장

1988년 문을 열었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클래식음악 전용 공연장으로
현재까지 가장 큰 객석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현재의 2,505석을 갖추게 되었다. 3층으로 이루어진 객석은 아레나형의
독특한 공간 설계로 섬세함에서 웅장함까지 모든 음의 영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전달한다. 무대 뒤편의 객석은 합창단원석으로도 활용되는데 콘서트홀의 또 다른 볼거리다.

IBK챔버홀

실내악에 최적화된 전용 연주홀

2011년 문을 열었으며 2층으로 600석 규모를 갖춘 실내악 전용 공연장이다. 중규모의
클래식 음악 공연장이 신설됨으로써 우리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위한 새로운 요람이
마련되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무대 위 연주자들의 호연과 호흡이 객석까지 오롯이 전해지며
마치 무대 바로 옆에서 듣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는 평가가 있을 만큼
생생한 감동을 만끽하게 해주는 공간이다.

IBK챔버홀

실내악에 최적화된 전용 연주홀

2011년 문을 열었으며 2층으로 600석 규모를 갖춘 실내악 전용 공연장이다. 중규모의
클래식 음악 공연장이 신설됨으로써 우리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위한 새로운 요람이
마련되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무대 위 연주자들의 호연과 호흡이 객석까지 오롯이 전해지며
마치 무대 바로 옆에서 듣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는 평가가 있을 만큼
생생한 감동을 만끽하게 해주는 공간이다.

IBK챔버홀

실내악에 최적화된 전용 연주홀

2011년 문을 열었으며 2층으로 600석 규모를 갖춘 실내악 전용 공연장이다. 중규모의
클래식 음악 공연장이 신설됨으로써 우리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위한 새로운 요람이
마련되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무대 위 연주자들의 호연과 호흡이 객석까지 오롯이 전해지며
마치 무대 바로 옆에서 듣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는 평가가 있을 만큼
생생한 감동을 만끽하게 해주는 공간이다.

리사이틀홀

명료한 음향을 자랑하는 리사이틀홀

1988년 문을 연 소규모 클래식 음악 공연장으로 잔향보다 명료함이 요구되는 연주회에
최적화되어 있는 공간이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2층 354석 규모로 새단장 하였다.
리사이틀홀은 데뷔 무대, 귀국 발표회, 실내악 앙상블 뿐 아니라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무대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리사이틀홀

명료한 음향을 자랑하는 리사이틀홀

1988년 문을 연 소규모 클래식 음악 공연장으로 잔향보다 명료함이 요구되는 연주회에
최적화되어 있는 공간이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2층 354석 규모로 새단장 하였다.
리사이틀홀은 데뷔 무대, 귀국 발표회, 실내악 앙상블 뿐 아니라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무대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리사이틀홀

명료한 음향을 자랑하는 리사이틀홀

1988년 문을 연 소규모 클래식 음악 공연장으로 잔향보다 명료함이 요구되는 연주회에
최적화되어 있는 공간이다. 2005년 리노베이션을 거쳐 2층 354석 규모로 새단장 하였다.
리사이틀홀은 데뷔 무대, 귀국 발표회, 실내악 앙상블 뿐 아니라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이는 무대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